세계무예마스터십 차기대회 개최지, 유치경쟁 ‘치열’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19-08-20 [11:50]

▲  무예신문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개최가 1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차기 세계무예마스터십 유치에 의향을 비쳤던 국가의 대표단 방문이 확정되면서 본격적인 차기대회 유치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는 인도네시아, 중국, 우즈베키스탄, 말레이시아의 관계자들과 유치협의를 진행해왔다.

 

WMC는 세계무예마스터십이 종합대회이면서 무예·스포츠 외교의 장으로 활용되는 점을 부각하여 유치 희망도시 대표단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대회 세일즈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인도네시아무예마스터십위원회(IMC : Indonesia Martial Arts Committee) 설립과 차기대회 유치의향서를 제출한 만큼, 이번 충주대회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프라보오 수비안토(Prabowo Subianto) IMC위원장과 체육청소년부 장관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스포츠계 거물들이 이번 대회를 방문할 예정이다.

 

중국, 우즈베키스탄, 말레이시아 등 유치의향 국가 주요인사의 방문으로 이번 충주대회에서 차기대회에 대한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WMC 허건식 기획조정팀장은 “인도네시아와 중국은 아시안게임과 같은 주요 국제종합대회를 잘 치러낸 경험과 인프라가 충분하고 말레이시아와 우즈베키스탄도 동남아시아 경기대회, 중앙아시아 경기대회 등 국제대회를 열었던 경험이 있어 모두 개최지로서의 요건은 충분하다”고 전했다.

 

WMC는 이번 충주대회를 기본 모델로 하여 차기대회를 해외로 진출시킨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그 때문에 이번 대회가 차기대회 유치경쟁의 신호탄이 되는 대회가 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