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 속에 방어 내재된 전통무예 ‘택견’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19-08-19 [17:46]

▲무예신문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개막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세계 각국의 전통무술에 대해 알아보자.

 

택견은 1983년 무예로서 유일하게 국가지정 국가무형문화재 제 76호로 지정받았고, 2011년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대표 목록에 등재됨으로써 세계적으로도 인정받는 무예가 됐다.

 

택견의 역사는 삼국시대에서부터 거슬러 올라간다. 2,000년 전 광활한 대륙을 지배하던 고구려인들의 활기찬 기상의 원천이었고, 신라시대에는 화랑도로서 삼국을 통일하는 근간이 됐다. 고려 때 권법은 호국무예로서 무과시제의 정규과목으로 채택됐다. 그러나 조선시대에 이르러 숭문천무사상으로 인하여 점차 쇠퇴하다가 일제 강점기 민족문화말살 정책으로 인해, 쇠퇴했다.

 

특히 택견에는 몇 가지 독특한 특징이 있다. 첫째, 택견은 질박하고 섬세하며 부드러운 곡선의 몸놀림으로써 외유내강의 무예이다.

 

둘째, 우아함과 품위를 강조하는 자연스럽고 자발적인 무술이다. “이크, 에크”의 정신과 기를 모으는 기합 소리와 함께 독특한 몸놀림으로 능청거리기도하고 때로는 우쭐거리기도 하며, 혹은 발로 차기도하고, 혹은 상대의 다리를 걸어서 넘어뜨리기도 한다.

 

셋째, 걸고 차는 다양한 기술을 통해 공격과 방어의 조화를 이루는 실질적이고 통합된 무술이다. 택견의 몸놀림을 보면 공격과 방어가 구분되어 있다기보다는 공격 속에 방어가 내재되어 있고 방어를 하면서도 공격의 준비가 되어있다. 정중동(靜中動) 즉, 고요한 가운데 움직임이 있고 움직임 가운데 고요함이 있는 거와 같은 의미라 할 수 있다.

 

특히 품밟기와 발질의 독특한 몸놀림은 상대로 하여금 타격점을 흐트러 놓아 공격의 기세를 둔화시킬 수 있고, 몸을 굼실댐으로써 충격을 완화해 자기의 몸을 보호할 수 있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택견경기는 8월 30일 충주시 장애인형 국민체육센터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택견의 뿌리가 충주이니만큼 그 어느때 보다 특별하고 큰 의미를 갖는다. 또한 택견 고수들의 진검승부를 볼 수 있는 유일무이한 자리가 될 것이 분명하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오는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8일간 충주체육관 등 9개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