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영, ‘2019 로마 월드태권도 그랑프리’ 우승 놓쳐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19-06-10 [13:47]

▲ 무예신문


심재영(고양시청, 23)이 러시아 샛별 엘리자베타 리야드닌스카야에게 패하며 ‘2019 로마 그랑프리’ 우승이 좌절됐다.

 

심재영은 6월 9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로마 포로 이탈리코에서 열린 ‘2019 로마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 사흘째 경기 여자 49kg이하급 결승에서 엘리자베타 리야드닌스카야에 8대4로 져 은메달을 획득했다.

 

점수 없이 탐색전을 하던 흐름은 2회전 상대의 머리 공격을 허용하며 깨졌다. 0대 3으로 3회전을 맞은 심재영은 역전의 기회를 노렸지만 주먹과 근접 거리에서 또 다시 머리 공격을 허용하며 0대 7로 점수차가 벌어졌다. 이내 머리 공격을 성공시키며 역전의 기회를 살렸지만 곧 추가 실점해 결국 4대 8로 경기가 끝났다.

 

러시아 샛별인 엘리자베타는 ‘2018 부에노스아이레스 유스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자동 출전권을 사실상 확보한 한국으로서는 경계해야 할 다크호스가 생긴 것이다.

 

최근 러시아 선수들의 변칙적인 기술을 매우 빼 닮았다. 근접 거리에서 뒤통수를 공략하는 머리 공격으로 상대를 뒤흔드는 특기를 가졌다. 이날 오전 16강전에서는 이 체급 올림픽랭킹 2위인 김소희(한국가스공사)를 3회전에 13대 12로 역전승 했다.

 

심재영은 경기 직후 “체력적으로 조금 힘들긴 했으나 조금 소극적으로 했던 게 패인인 것 같다. 뒤통수를 노리는 기술 말고는 특별히 어려운 상대는 아닌 것 같다. 앞으로 잘 대비해서 다음에는 지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남자 80kg이하급에 출전한 김훈(삼성에스원)은 32강전에서 독일의 타히르 구에렉을 제치고 16강전에 진출해 몰도바 아론 쿡과 맞붙었다. 1회전 중반 서로 붙는 과정에서 아론 쿡 오른 주먹에 머리를 맞고 쓰러졌다. 

 

주심의 비디오판독 요청 결과 반칙이 인정돼 반칙승으로 8강전에 진출했다. 그러나 의무위원회는 경미한 뇌진탕을 진단해 다음 경기를 뛰지 못한다고 결론을 내려 기권패 했다.

 

이 체급은 랭킹 1위인 러시아 막심 크람트코프가 결승에서 스페인의 라울 마르티네즈 가르시아 16대10으로 꺾고 우승했다.

 


이날 오전에는 7일과 8일 이틀간 입상한 남녀 6체급 입상자를 고대 로마 검투사가 대결했던 거대한 원형 경기장인 로마 콜로세움에 초청, 다시 한 번 특별한 시상식이 열렸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