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측, 조재범 코치 판결 가볍다… 성범죄 혐의 밝히는데 집중할 것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19-01-31 [16:55]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측이 조재범 前 국가대표 코치의 양형과 관련 “형량이 가볍다”고 밝혔다.


1월 30일, 심 선수의 법률대리인인 임상혁 변호사는 연합뉴스를 통해 “범행에 비해 가벼운 양형 판결이 나와 아쉽다”고 밝혔다. “심석희가 상습 폭행으로 고통을 받아온 점을 고려하면 실망스러운 결과가 나왔다”며 향후 “조재범의 성범죄 혐의를 밝히는데 집중할 것이다”라고 했다.


수원지법 형사항소4부(문성관 부장판사)는 상습상해 등의 협의로 기소된 조 전 코치에 대해 징역 10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임 변호사는 “현재 조재범은 성폭력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관련 내용을 인정하고 처벌을 받는 게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