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덕 경기도태권도협회장, 징계처분 왜곡전파 강력 대응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19-01-24 [23:15]

© 무예신문


경기도태권도협회(이하 경태협) 김경덕 회장이 자신에게 내려진 징계에 대한 내용이 왜곡되어 전파되고 있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 회장과 경태협은 지난해 5월과 6월, 24일간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경기도체육회로부터 감사를 받았다. 이 결과 경태협에는 징계와 시정, 권고 등의 지적사항이 나왔고, 김 회장은 6개월 간의 자격정지를 받았다.

 

김 회장은 이 같은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면서도, 자신과 협회에 쏟아지는 부당하고 악의적인 비난에는 조목조목 반박하는 성명을 낸 것이다.

 

특히 태권도공제조합을 설립하는 과정에서 규정에 없는 대차금을 썼다는 자격정지 사유에 대해서는 위반을 인정하지만, 이사회와 총회의 인준을 거쳤고, 수차례 선례가 있었다는 점을 호소했다. 또, 부천시 승품·단 심사에서 미리 정한 품새를 추첨해 심사를 하려다 발각돼 1차 불합격자 외 응심자 25명을 추가로 불합격시킨 건에 대해서는 김 회장이 직접 지시를 내렸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공통된 견해다.

 

실제로 집행부가 금품을 빼돌리거나 횡령을 한 사실은 감사에서 규명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목 또한 김 회장이 억울함을 호소하는 부분이다.

 

김 회장은 조만간 악의적인 왜곡 사실을 유포하는 세력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 방침이다. 김경덕 회장은 “불과 몇 건의 시정 사실이 나왔는데, 75가지나 되는 법 위반이 있는 것처럼 소문을 내는 세력을 두고만 볼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태권도계 일각에서는 김 회장의 협회장 당선에 반감을 품은 지도자들, 비위가 적발돼 협회로부터 징계를 받은 회원 등이 경태협과 김 회장을 음해하려는 것이라는 의견을 내비치고 있다.

 

자숙 기간을 거치면서도, 자신이 비리 임원인 것처럼 제보한 사람들과 맞서려는 김경덕 회장의 향후 대응이 주목된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