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ANOC 어워즈 2018’ 수상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18-11-29 [18:19]

▲  무예신문


평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이 ‘국가올림픽연합회(ANOC) 어워즈 2018’에서 세계에 평화의 메시지를 전한 공로로 ‘스포츠를 통한 희망 고취상(Inspiring Hope through Sport)’을 수상했다.


올해 5회째를 맞은 ANOC 어워즈는 올림픽운동에 기여한 선수 및 NOC를 기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시상식은 제23회 ANOC 총회 첫날 206개국 NOC 대표를 포함하여 선수, 국제연맹 관계자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남북 선수대표로 박종아 선수, 김은향 선수가 참가하여 자리를 빛냈다. 또한,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가 스포츠 분야에 크게 기여한 스포츠인에게 수여하는 ‘특별공로상(Outstanding Performance)’을 받기도 했다.


특히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시상식에서 남북 단일팀 구성을 통해 평화 증진에 기여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김일국 북한 체육상에게 특별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