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디부아르 축구 영웅 ‘디디에 드록바’ 은퇴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18-11-22 [16:18]

코트디부아르의 축구 영웅 디디에 드록바(40)가 은퇴 선언을 했다. 드록바는 11월 22일(한국시간) “지난 20년은 내게 엄청난 시간이었다. 이젠 은퇴를 해야 할 시기인 것 같다. 다음을 그리려한다”며 공식적으로 은퇴를 발표했다.  

 

드록바는 1998년 프랑스 르망에서 프로로 데뷔했다. 갱강과 마르세유를 거쳐 2004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로 이적해 세계 최고의 공격수로 명성을 쌓았다. 드록바는 첼시가 리그 4회, FA컵 4회, 유럽 챔피언스리그 1회 우승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했고, 2006~2007시즌과 2009~2010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른 바 있다. 현역 선수 생활 후반기에는 중국 상하이 선화, 터키 갈라타사라이 등을 거치며, 미국 피닉스 라이싱에서 구단주 겸 선수로 뛰었다. 

 

드록바는 코트디부아르 국가대표로 뛰며 65골을 넣었다. 드록바는 2006년 독일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끌었는데, 당시 코트디부아르는 내전을 겪고 있었다. 드록바가 코트디부아르 정부군과 반군을 향해 일주일만이라도 전쟁을 멈춰달라고 호소해 전쟁이 일시적으로 중단되고 2007년 평화협정이 체결되는데 기여한 일화가 유명하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