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한·중·일 시각장애인 테니스대회, 열려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18-07-03 [18:47]

‘제9회 한ㆍ중ㆍ일 시각장애인 테니스 대회’가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양일간 우석대학교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남자부와 여자부 단식 B1, B2, B3로 진행된 이날 대회에서 남자부는 B1에 이와시타(일본 시각장애인테니스연맹), B2에 서동수(전북시각장애인 연합회), B3에 맹한영(전북맹아학교)이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또 여자부에서는 B1에 박소영(전북맹아학교), B2에 치바 미유키(일본 시각장애인테니스연맹), B3에 스즈키 쿠미(일본 시각장애인테니스연맹)가 1위에 올랐다. 단체상은 전북시각장애인연합회에게 돌아갔다.

시각장애인 테니스는 일본 시각장애인인 다케이 미요시 씨가 소리가 나는 특수 공을 개발한 것을 계기로 시작돼 현재 영국과 일본, 한국, 중국 등 20여 개 국가에 보급돼 있다.

한국에서는 2009년 사회원로급 테니스 애호가들과 맹아학교 교장 등을 주축으로 시각장애인테니스연맹을 발족해 2010년부터 연맹이 주관하는 시각장애인 테니스 대회가 개최된고 있다.

한편 이날 장애인의 면학을 장려하기 위해 라종일 시각장애인테니스연맹 회장이 출연한 ‘백봉장학금’과 중국여성기업인인 박금숙 회장이 출연한 ‘박금숙 장학금’에 대한 수여식도 진행됐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