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이강인, 스페인 귀화 추진설

가 -가 +

무예신문 편집부
기사입력 2018-07-02 [15:56]

7월 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는 “스페인축구협회가 이강인의 스페인 귀화를 시도해왔다. 이 선수의 잠재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이강인이 스페인 국적을 취득하면 군 복무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이강인은 지난 2011년 발렌시아 유소년 팀에 입단했다. 이후 이강인은 발렌시아 연령별 대표팀을 거치며 눈에 띄는 활약을 보여 왔다.

이강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스페인에 올 거라고 생각도 못 해서 얼떨떨했다”며 “다른 선수들이 견제해서 패스도 잘 안 해줘서 힘들었다. 현재는 의사소통이 되고 친해졌지만 모두가 마음을 연 건 아니다. 경쟁이 심해서이니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이강인은 2019년 6월 30일이 지나면 스페인에 거주한 지 8년이 지나 귀화 조건을 갖추게 된다.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