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하기시 수영선수단, 울산서 전지훈련 中

가 -가 +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18-03-27 [13:53]

일본 하기시 수영선수단 및 일본 중부지역 5개 현 다이빙선수단 등 42명이 지난 3월 26일 울산을 방문하고 6일간 전지훈련 일정 들어갔다.

이번 선수단은 울산시 명예시민이자 일본 야마구치현 수영연맹 이사인 오카히로시(岡広)를 단장으로 야마구치현, 히로시마현, 돗토리현, 시마네현, 오카야마현 소속 청소년 수영 선수와 임원으로 구성됐다.
이들 선수단은 지난 ‘2005년 울산전국체전’ 참가를 인연으로 2006년부터 시작하여 올해 13회째 문수실내수영장을 전지 훈련장으로 활용해 오고 있다.

첫 회 때부터 참여해 온 수영선수 중 울산은 김수지(울산시청 소속) 선수가, 일본은 야스다 마이(安田舞, 돗토리현 수영연맹 소속) 선수가 각각 국가대표 선수로 발탁되기도 했다.

특히 올해는 울산과 하기시가 자매결연도시 체결 50주년을 맞이하는 해를 기념하여 경영과 다이빙 종목으로 한일 친선수영대회(3월 28일)도 개최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대규모 수영선수단의 울산방문은 경제적 효과뿐만 아니라 합동훈련을 통한 선수 역량 증진 및 순수 민간 차원의 스포츠 교류를 통한 한일 우호증진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울산시와 하기시는 지난 1968년 한일 최초 자매결연체결 후 문화,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올해는 체결 50주년을 맞이하여 기념식 개최, 문화교류단 상호 방문 등을 계획하고 있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