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 김유신, 삼국을 품다’ 진천 지역주민, 문화유산 활용가로

가 -가 +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18-03-17 [12:25]

▲ 무예신문

3월 20일, 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에서는 ‘화랑 김유신, 삼국을 품다’라는 주제로 2018년 생생문화재사업을 실시한다.

진천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진행되는 ‘문화유산 활용가 양성 프로그램’은 강의 2회와 실습 1회, 선진사례 답사 1회로 구성되어 있다.

이 프로그램은 지역주민들을 문화유산 활용기획가로 양성해 김유신 탄생지를 비롯한 지역의 문화유산을 주민들이 직접 기획ㆍ개발하여 마을의 스토리와 체험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생생문화재사업은 각 지역의 우수한 문화재를 발굴하고 그 안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와 의미들을 문화 콘텐츠로 활용해 살아 숨쉬는 공간으로 재창조하기 위한 역사 체험프로그램이다.

진천군과 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은 2014년부터 사적 제414호인 김유신탄생지와 태실을 활용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2018년에는 문화유산 활용가 양성과정 외에도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1박2일 프로그램, 자유학기제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역할극 체험,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무예체험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