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프로야구 심판 금품수수 사건’ KBO 검찰 고발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17-07-06 [12:40]

▲  무예신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가 프로야구 심판 금전수수 및 사업 입찰비리 의혹을 검찰에 고발하고 회계감사를 실시한다.

2013년 10월 프로야구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두산 구단 관계자는 KBO(한국야구위원회) 최OO 심판의 요청에 따라 300만 원을 제공했다. 2016년 8월 KBO는 이 사실을 인지하고 자체 조사를 시작했다. 올해 3월 상벌위원회가 열렸고, 사건을 ‘대가성 없는 당사자 간 금전 대차’로 결론지었다. KBO는 사건에 연루된 구단 관계자에게 경고조치만 내리고, 조사와 경고조치는 비공개로 처리했다.

문체부는 KBO 측에 해당 사건에 대한 관련 자료 제출을 요청했다. 확인 결과 최OO 심판이 두산 구단 외에 여러 구단에게 금전을 요구한 사실, KBO가 답변만으로 조사를 마무리한 점, 2016년 8월 구단과 최OO과의 금전거래를 확인한 뒤에도 최OO의 소재지를 파악한다는 이유로 약 6개월 간 조사를 지연한 점, 송금 계좌를 확보하고도 수사 의뢰를 하지 않은 점, 승부조작 등 ‘국민체육진흥법’ 위반에 대해 충실히 조사하지 않은 점, 상벌위원회 조사 결과를 비공개로 한 점 등 KBO가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문체부는 이러한 사실을 토대로 검찰에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 의뢰를 했다.

문체부 임영아 스포츠산업과장은 “심판 금품수수 사건은 프로야구계의 구조적 폐해를 묵인한 KBO의 직무유기”라며 “KBO에 대한 검찰고발과 회계감사를 실시해 잘못을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국고지원 사업 관련 의혹에 대해 KBO의 보조금 사업 감사를 실시하고 위법 사실이 발견될 경우 추가고발과 보조금 삭감 등 법령에 따른 엄정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