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프로스포츠 부정 방지 위한 개선안’ 발표 기자회견 열어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16-10-03 [20:23]

▲ 무예신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 이하 문체부)가 지난 9월 29일 서울 종로에 있는 축구회관에서 프로스포츠 5개 종목, 8개 단체(한국프로스포츠협회,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야구위원회, 한국농구연맹, 한국여자농구연맹, 한국배구연맹, 한국프로골프협회,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와 함께 ‘프로스포츠 분야 부정행위 방지를 위한 개선안’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스포츠 분야 부정 방지를 위해 한국프로스포츠협회와 함께 지난 7월부터 각계 인사로 구성된 TF팀을 구성하고, 관련 조사와 연구를 해왔다. 이후 프로스포츠 8개 단체와 협의체를 만들고, 실행안과 최종 개선안을 마련했다. 문체부와 참가 단체들은 기자회견을 겸한 이번 개선안 발표를 통해 부정 방지를 결의했다.

이번 개선안은 무관용 원칙을 지향하고 있다. 프로스포츠 단체·구단·개인의 책임 강화, 부정 방지 시스템 구축, 스포츠 윤리교육을 통한 사전예방 강화 등이 주요 내용이다.

특히, 독립 상벌기구인 특별상벌위원회를 설치가 눈에 띈다. 특별상벌위원회는 단체·구단·개인을 객관적으로 제재할 수 있는 2심제를 운영하게 된다. 특별상벌위원회는 단체나 구단의 선수 및 임직원 관리감독 소홀과 개인의 가담·모의, 신고의무 불이행에 대해 해당단체의 제재에 이어 최종적으로 재결정(2심)할 수 있는 권한을 갖는다. 징수된 제재금은 ‘프로스포츠 부정행위 예방 기금’으로 쓰인다.

문체부는 불법 스포츠도박을 척결하는데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또한, 한국프로스포츠협회의 기능을 강화해 신고센터를 통합하고, 포상금은 최대 2억 원까지 상향할 계획이다. 아울러  프로스포츠 구성원을 비롯해 유소년·학부모·지도자까지 스포츠 윤리교육 대상을 확대하고,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시행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프로스포츠 단체와 함께 종목별·리그별 특수성을 감안한 ‘개선안 세부 방안’을 최종적으로 수립해, 내년 1월부터 순차적으로 실행한다는 방침이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