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무사도 태권도 수련생 “무주 태권도원 찾아왔어요”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강은정 기자
기사입력 2024-03-28 [15:45]

▲ 무예신문

 

재독태권도사범원로회 부회장인 김홍영 사범이 관장으로 있는 독일 무사도 태권도 수련생들이 태권도원을 찾아 수련과 체험을 갖고 있다.

 

지난 26일부터 4일간의 일정으로 태권도원을 방문한 독일 무사도 태권도는 자체 수련과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헌액 공간 및 태권도원 전망대, 국립태권박물관 방문, 태권북·힐링태권체조 등의 태권도 콘텐츠를 체험했다.

 

이번 태권도원 방문에는 일정상 함께하지 못한 김홍영 사범은 독일 중부 쾰른 지역에서 수련생 지도를 통해 독일 내 태권도 대중화와 대한민국 국위 선양에 기여해 오고 있다. 이러한 공으로 지난해 설립한 ‘재독 태권도사범원로회’에서 부회장에 선임되기도 했다.

 


김홍영 사범을 대신해 수련생들과 함께 태권도원을 찾은 아내 강보나 씨와 딸 김새롬 씨는 “인천공항에 내릴 때부터 수련생들은”와~“라며 탄성을 질렀다. 그리고 한국 방문의 주목적인 태권도원을 들어설 때 또다시 ”우와~“라고 탄성을 질렀다. 이런 모습을 보면서 가슴이 뿌듯했고, 고국과 태권도가 정말 자랑스러웠다”며 “독일에서도 한류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우리는 태권도를 중심으로 한 한국 방문을 계획했고 태권도원에서 태권북 등의 프로그램을 하면서 색다른 경험을 통해 수련생들이 매우 높은 만족감을 나타냈다”며 내년에도 태권도원을 찾을 수 있도록 일정을 미리 준비하고 있다는 말을 전했다.

 


태권도진흥재단 이종갑 이사장 직무대행은 “독일 무사도 태권도를 비롯해 4월에는 미국 보스턴, 호주, 프랑스 등에서 연이어 태권도원 방문을 예정하고 있다”며 “5월부터는 베트남에서도 대규모 스포츠 관광단이 태권도원을 찾는 등 무예와 스포츠로서 태권도를 더욱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홍영 사범의 아내 강보나 씨는 올해 1단 승단을 준비하고 있고, 딸 김새롬 씨(5단)는 독일 국가대표를 역임하기도 했다.

강은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