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5회 전국동계체전 폐막…경기도 ‘종합우승’ 차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4-02-25 [20:14]

▲ 제105회 전국동계체육대회 경기장면. 대한체육회 제공  (무예신문)


제105회 전국동계체육대회가 나흘간의 열전을 마치고 25일 폐막했다.

 

지난 2월 22일부터 25까지 강원 일원에서 진행된 대회에는 선수 2,740명과 임원 1,538명 등 총 4,278명의 17개 시·도선수단이 참가했다.

 

이번 동계체전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적 개최 이후 동계종목에 대한 열기를 이어받아 개최됐다. 특히, 동계종목의 특수성과 지역 환경을 고려해 강원도를 주 개최지로 선정하여 진행됐다.

 

또한, 이번 대회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등 올림픽 유산을 활용하여 선수단의 자부심을 고취하고 경기력을 향상할 수 있는 계기로 거듭났으며, 무엇보다도 코로나19의 확산으로 4년간 열리지 못했던 개회식이 개최되어 대회의 의미를 더했다.

 

시도별 종합순위로는 경기도가 메달합계 287개, 총 1,461점을 획득하여 종합우승을 차지하였고 그 뒤를 이어 서울이 1,074점으로 종합 2위, 강원이 841점으로 종합 3위에 올랐다.

 

대회 MVP에는 한국 여자스키 ‘간판스타’ 김소희(28·하이원) 선수가 선정됐다. 김소희 선수는 스키알파인 회전, 복합, 대회전, 슈퍼대회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대회 4관왕을 차지했다.

 

김소희 선수는 “이번 동계체전에서 MVP로 선정된 것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오늘이 있기까지 훈련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하이원스키팀 관계자 여러분과 정혜미 코치님 등 도움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고, 이번 수상을 계기로 더 큰 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이번 대회에서는 대한민국 빙상을 이끌어가고 있는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 대한체육회 제공 

 

쇼트트랙 최민정(26·성남시청) 선수는 여자일반부 500M, 1,500M, 3,000M릴레이에서 1위를 차지하였고 김리아(25·한국체대) 선수는 여자대학부 500M, 1,000M, 3,000M릴레이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각각 3관왕에 올랐다. 스피드스케이팅의 김민선(25·의정부시청) 선수는 여자일반부 500M, 1,000M, 팀추월(6주)에서 우승하며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정재원(23·의정부시청) 선수는 매스스타트, 10,000M, 팀추월(8주)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3관왕을 차지했다.

 

대한민국 체육의 미래를 이끌어 갈 꿈나무 선수들의 기량 또한 확인할 수 있었다.

 

크로스컨트리 종목에서는 박재연(12·대관령초) 선수, 이서원(16·진부중), 조다은(15·화순제일중) 선수는 클래식, 복합, 프리, 계주에서 금메달을 따며 4관왕에 올랐다. 또한, 바이애슬론 유현민(16·일동중) 선수는 스프린트, 집단출발, 계주, 혼성계주에서 1위에 오르며 4개의 금메달을 가져갔다.

 

이번 대회에서는 5관왕 3명, 4관왕 10명, 3관왕 20명, 2관왕 73명 등 106명의 다관왕이 배출되고, 스피드스케이팅 6개, 쇼트트랙 11개 등 총 17개의 대회 신기록이 작성되었다.

 

한편, 이번 동계체전 종합시상식은 2월 29일 오후 4시 서울올림픽파크텔 올림피아홀에서 ‘제70회 대한체육회체육상 시상식’과 병행하여 진행될 예정이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