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다혜·이재하·이다현, ‘설날장사씨름대회’ 황소트로피 차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17:36]

▲ 대한씨름협회 제공 (무예신문)

 

최다혜(괴산군청)와 이재하(안산시청), 이다현(거제시청)이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에서 각 체급 장사로 등극했다.

 

최다혜는 8일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매화장사결정전에서 같은 팀 동료 강하리(괴산군청)를 2대 0으로 꺾었다.

 

올해 거제시청을 떠나 괴산군청에 둥지를 튼 최다혜는 이적 후 첫 황소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개인 통산 2번째 매화장사다.

 

국화급 결승에서는 이재하(안산시청)가 이서후(화성시청)를 상대로 첫판에서는 이서후에게 한 점을 내줬으나, 이어진 경기에서 앞무릎치기를 연이어 성공시키며 우승을 확정했다.

 

이어진 무궁화급에서는 이다현(거제시청)과 김다혜(안산시청)가 맞붙었다. 결승 첫판에서는 이다현이 김다혜에게 잡채기로 먼저 점수를 내줬지만, 두 번째 판 밀어치기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우승이 걸린 마지막 판에서 이다현이 다시 한번 들배지기로 김다혜를 눕히고 황소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로써 이다현은 설날 대회 무궁화 장사 5연패(20, 21, 22, 23, 24)를 기록하며 자신의 23번째 장사 타이틀(무궁화장사 21회·여자천하장사 2회)을 차지했다.

 

한편 앞서 열린 여자부 단체전에서는 김경수 감독이 이끄는 안산시청(경기도)이 괴산군청(충청북도)을 3대1로 제압하고 올 시즌 첫 우승을 했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