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체육회장협의회, “문체부 장관 간담회 참석 안한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경옥 기자
기사입력 2024-02-07 [18:29]

▲ 1월 16일 열린 2024 체육인대회 (무예신문)


시도체육회장협의회(회장 이원성 경기도체육회장)가 오는 2월 14일 17개 시도체육회장과 전국시군구체육협의회 회장 등 18명이 참가하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유인촌 장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협의회는 “17개 시도체육회장들이 문체부 담당자로부터 장관 간담회에 참석해 달라는 개별 전화 요청을 받아 이를 두고 의견 수렴을 한 결과 여러 가지 문제점들이 드러나 불참하기로 최종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협의회는 우선 ‘장관 간담회’가 대한체육회나 협의회와 사전 협의가 전혀 없었을 뿐만 아니라 대한체육회와 협의회의 존재를 고의로 무시하는 절차상의 문제를 드러낸 ‘상급 행정기관을 앞세운 전형적인 전시행정의 표본’이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특히 협의회는 “지난해 12월 5일 시도체육회가 당면하고 있는 현안 논의를 위해 문체부 장관 면담을 공개 요청했지만 두 달이 지난 지금까지 어떤 회신이나 대답을 듣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협의회는“2024년도 대한체육회 정기대의원 총회 하루 앞두고 ‘논의할 의제도 없는 장관 간담회’를 갑자기 마련한 것은 최근 문체부의 일방적인 행정에 강한 시정을 요구하고 있는 대한체육회에 대해 시도체육회를 통해 견제하고 싶은 의도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번 시도협회장의 간담회 불참은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간의 갈등의 연장선으로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이경옥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시도체육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