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전국생활체육대축전, 27일 개막…나흘간 열전 돌입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3-04-27 [10:46]

▲ 2013 전국생활체육대축전 개막식 모습 (무예신문)


‘2023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 경상북도 일원에서 열린다.

 

대축전은 2001년 제주도에서 ‘국민생활체육전국한마당축전’이라는 명칭으로 시작됐다. 매년 생활체육 동호인 스포츠 축제의 장으로 펼쳐졌으나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미개최 및 종목별 부분 개최로 치러진 바 있다.4년 만에 정상 개최이다.

 

올해 대축전은 40개 정식종목과 3개 시범종목 등 총 43개 종목에서 전국 17개 시·도선수단이 참가하여 열전을 펼친다. 경기는 경상북도 12개 시·군의 54개 경기장에서 진행되며 세부종목별로 나누어 치러진다.

 

아울러, 대축전 기간 내 한·일 생활체육교류 행사도 함께 개최되며, 9개 종목 128명의 일본선수단이 국내 동호인과 함께 대축전 경기에 참가하여 우호 증진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대회 참가 동호인의 평균 연령은 48세로, 50대가 가장 많고, 지역별로는 경기도에서 출전한 동호인이 1,964명으로 가장 많다. 최고령자는 전북 지역의 국학기공 종목 선수인 김판곤(90세) 어르신이며, 최연소자는 충남의 빙상 쇼트트랙 선수인 김서하(6세) 어린이이다.

 

대축전 개회식은 28일 오후 5시 30분부터 경상북도 구미시 시민운동장에서 개최된다. “영광의 새 경북시대!”를 주제로, 정·관계, 체육계 등 각계 인사를 비롯해 시·도 종목별 참가자, 도민 관람객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